• 즐겨찾기 추가
  • 2022.06.15(수) 14:38
  • 최동익 전남도의원, “후계농어업인 단체 사무장 인건비 지원돼야”
  • 농축산식품국, 후계농어업인 육성과 지원을 위한 시책 주문
  • 2022년 11월 24일(목) 16:44
최동익 도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
전남도의회 농수산위원회 최동익 의원(더불어민주당·비례)은 지난 22일, 제367회 정례회 농축산식품국 소관 예산안 심사에서 “후계농어업인 지원사업의 확대 필요성”을 제기했다.

최 의원은 “전남도는 농촌체험휴양마을 사무장 인건비 지원을 위하여 25억 원의 예산을 편성하면서도 체계적으로 조직화 된 국내 최대 후계농어업인단체에 대한 인건비 지원은 전무하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12월, 전라남도 후계농어업인 및 청년농어업인 육성·지원 조례를 제정하는 등 지원 근거까지 마련되어 있는 상황에서 전남도가 사업을 시행하지 않는 것은 1차산업 경쟁력을 강화시켜 나가야 할 상황과 전혀 부합하지 못하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에 강효석 농축산식품국장은 “후계농어업인의 육성과 지원을 위해 제도가 마련된 만큼 목적과 취지에 맞는 사업을 발굴하여 적극 지원될 수 있도록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최 의원은 또 “농어촌진흥기금 사용에 있어 조건이나 절차가 까다로워 농어업인의 접근이 어려운 부분이 있다”며 “기금관리 주체를 농협중앙회에서 지역농협으로도 전환할 수 있는 방법 등을 모색해 줄 것”을 요구했다.
서용운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