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년 10월 24일
  • 입력 :
“현장행정 강화, 시민 삶의 질 UP”

유진섭 시장 9일, 한센정착촌 정애마을 방문 애로 등 수렴

김경석 선임 기자
2019년 04월 09일(화) 16:22
[정치일보] 유진섭 시장이 현장행정을 강화해 시민 삶의 질 높이기에 힘을 쏟고 있다.

이와 관련 유 시장은 9일 이평면에 위치한 한센정착촌인 정애마을을 방문해 주민과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서 유 시장은 거주시설 등을 둘러본 후 주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한센인의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는 등 뜻깊은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유 시장은 “한센인들이 자립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정애마을은 1964년 8월 4일에 설립돼, 현재 건강인 16세대 39명, 한센인 20세대 32명이 거주하고 있다.

한편 시 보건소는 한국한센복지협회 전북지부 위탁을 통해 격월로 정애마을을 방문해 정기검진과 투약치료 등 이동 진료를 실시하고 있다.

매달 한센간이양로시설 운영비와 한센피해자 위로지원금을 지원하는 등 한센인의 복지 증진에 힘쓰고 있다.
황일봉 기자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