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종 더불어민주당 광주 광산구 을 국회의원 예비후보

  • 즐겨찾기 추가
정치
박시종 더불어민주당 광주 광산구 을 국회의원 예비후보
-경선불복의 부당한 항명에 준엄한 심판을
- 광주의 자존심으로 박시종을 지켜주시길...
  • 입력 : 2020. 03.13(금) 16:13
  • 이문수기자
더불어민주당 광산구 을 국회의원 예비후보 박시종
박시종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예비후보(광주 광산구 을)는 13일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참담하고 억울하지만 당의 재경선 결정을 수용하기로 결심했다.”며 “경선불복의 부당한 항명에 시민 여러분의 준엄한 심판을 내려달라”고 호소했다.

박 예비후보는 “지난 경선은 ‘광산의 기적’으로 불리며, 변화를 바라는 민심의 승리로 통했다.”며 “그럼에도 납득할 수 없는 재경선으로 시민들의 분노와 당의 오만함을 질타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5일, 더불어민주당의 광산을 경선에서 박시종 예비후보가 승리하며 후보로 선출되었으나, 당 최고위원회는 재심을 통해 유례 없는 재경선을 결정한 바 있다.

이에 경선불복 논란과 절차적 정당성, 형평성 문제를 두고 후보자 간의 치열한 공방과 함께 당의 허술한 경선관리에 대한 비판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박 예비후보는 “잘못된 결정을 내린 당을 대신해 시민 여러분께 사과드리며, 다시 투표를 하게 된 광산구민께도 용서와 이해를 구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다시 한번 ‘광산의 기적’을 넘어 ‘광주의 기적’을 만들어주실 것을 간절하게 호소한다.”며 “광주의 자존심으로 박시종을 지켜주실 것”을 당부했다.

광주의 자존심으로
박시종을 지켜주십시오.

사랑하는 광주시민 여러분, 광산구민 여러분!

저 박시종은 당원과 시민이 직접 뽑아주었고,
당이 경선 1위로 공식 발표한
더불어민주당 광산 을 국회의원 후보입니다.

‘광산의 기적, 광주의 이변,
변화를 바라는 민심의 승리’로 통했습니다.

그러나 지난 9일, 우리 당 최고위원회는
납득할 수 없고, 전례도 없고, 형평에도 맞지 않게
광산 을 국회의원 후보 재경선을 결정했습니다.

시민 여러분께서 분노하는 목소리를 들었습니다.
당원들은 당의 결정에 저항하라고 강하게 요구하셨습니다.
언론은 당의 오만함을 끝없이 질타했습니다.

참담했습니다.
억울했습니다.
피가 끓었습니다.

그러나 저는 오늘
당의 재경선 결정을 수용하기로 결심했습니다.
당의 잘못된 결정이 부끄럽지만
제가 그런 당을 대신해 시민 여러분께 사과드리겠습니다.

또 투표해야 하는 수고를 더해드린데 대해
제가 광산구민 여러분의 용서와 이해를 구하겠습니다.

저는 당을 진정으로 사랑합니다.
당이 더 이상 추락하는 것을 제가 막겠습니다.

문재인 정부는 꼭 성공해야 합니다.
총선 승리의 먹구름을 제가 걷어내겠습니다.

존경하는 광주시민 여러분! 사랑하는 광산구민 여러분!

다시 한번 정의의 칼날을 뽑아주십시오.
저 박시종에게 더 큰 힘을 실어주십시오.

당의 잘못을 시민 여러분이 바로잡아 주시고,
광주의 자존심을 뜨겁게 보여주십시오.
‘경선불복’의 부당한 항명에 대해
준엄하게 심판해 주십시오.

‘광산의 기적’을 넘어
‘광주의 기적’을 만들어주실 것을
간절하게 호소합니다.
감사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광산구 을 국회의원 예비후보 박시종

이문수기자 zkjok000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