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2.06.15(수) 14:38
  • 광주동·서부교육지원청, 5·18민주화운동 및 제주 4·3 평화·인권·생태체험 캠프 실시
  • 광주와 제주 초등학생, 광주에서 함께 민주·인권·평화를 이야기하다
  • 2022년 11월 23일(수) 16:05
광주동·서부교육지원청, 5·18민주화운동 및 제주 4·3 평화·인권·생태체험 캠프 실시
광주동·서부교육지원청이 제주시교육지원청과 함께 23~25일 광주와 제주 초등학생 60명 대상으로 광주 일대에서 ‘2022학년도 5·18민주화운동 및 제주 4·3 평화·인권·생태체험 2차 캠프’를 진행한다.

이번 캠프는 지난달 9~11일 제주특별자치도 일대에서 진행한 1차 평화·인권·생태체험캠프 이후 두 번째 만남으로 이번에는 제주 학생들이 광주를 방문한다.

23일 광주동·서부교육지원청에 따르면 이번 캠프에서는 광주와 제주 초등학생들이 5·18민주화운동 사적지와 무등산 생태 탐방 활동을 한다. 1일 차에는 ▲5·18 민주화운동기록관, 전일빌딩, 구도청 등 5·18민주화운동 현장 관람 및 5·18 주요 사적지 표지석 찾기 ▲라이브 뮤지컬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 관람 ▲레크레이션 및 제주어를 사용하는 노래패의 공연이 펼쳐진다.

2일 차에는 ▲무등산 생태체험활동 ▲ 5·18 역사체험으로 법정·영창 체험, 오월 주먹밥 만들기 ▲ ‘민주·인권·평화를 기억하다’라는 주제로 평화워크샵이 열린다. 마지막 날인 3일 차에는 ▲국립 5·18민주묘지 및 망월동 구묘역 참배로 막을 내린다.

특히 이번 캠프는 광주와 제주 학생이 골고루 나뉘어 모둠 편성을 하고 평화워크샵과 체험활동을 통해 협력적 의사소통의 장이 될 수 있도록 구성했다. 또 출발 전 오픈채팅방과 패들렛을 통해 캠프에서 발견한 소중한 장면들과 생각들을 실시간으로 기록하고 공유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통해 민주, 인권, 평화, 생태의 가치를 공유하고 5·18민주화운동과 제주 4·3의 인권과 평화의 정신과 가치를 확산하는 계기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이번 캠프에 참가한 광주의 한 학생은 “지난번 제주 4·3 관련 활동에 이어 이번에는 광주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제주 친구들과 같이 배우게 되어 설렌다”며 “아픈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열심히 참여해 기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동·서부교육지원청 관계자는 “광주와 제주 학생들이 이번 교류를 통해 서로의 역사, 문화, 생태의 가치를 공유하고 민주·인권·평화의 감수성을 키워 바람직한 민주시민으로 자라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문수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