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2.06.15(수) 14:38
  • 강문성 전남도의원, 여순 10·19 사건 전국화 준비 미흡 지적
  • 제주 4·3사건과 비교되는 열악한 지원 개선해야
  • 2022년 11월 02일(수) 15:12
강문성 의원(더불어민주당, 여수3)
강문성 도의원(더불어민주당, 여수3)은 지난 1일 제367회 제2차 정례회 여순사건지원단 행정사무감사에서 “여수·순천 10·19 사건(여순사건)의 전국화를 위한 준비가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제주 4·3평화공원을 방문해 보면 여순사건에 대한 정부의 지원과 국민적 관심이 열악하다는 사실이 두드러져 보인다”며 “여순사건 전국화를 위한 준비를 서둘러 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여순사건의 희생자가 여수를 비롯해 여러 시·군에 산재해 있고, 특별법이 통과된 이후에서야 여순사건위원회와 여수사건지원단이 생겼기 때문에 추진에 어려움이 있음을 이해한다”면서도 “단장과 직원들이 중심에 서서 빠른 진척이 이뤄질 수 있도록 분발해 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지금의 여순사건 홍보관 등은 규모와 시설이 열악하다”고 지적하면서 “여순사건이 발발한 당시 14연대 주둔지인 한화여수공장 주변에 여순사건의 중심이 될만한 홍보관과 교육관을 만들어 많은 사람들에게 홍보와 교육을 확대해 나가야 한다”고 추진방향을 제시했다.

아울러 “전문조사관의 필요성을 계속 언급하는 이유가 명예회복을 위한 조치를 서두르기 위해서는 우선 조사 속도를 내야 하기 때문이다”며 개선사항을 언급했다.

강 의원은 “앞으로 여순사건 교육사업 확대와 여순사건 전국화 사업 프로그램을 체계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추가적인 팀이 필요하다”면서 “전문적이고 일관성 있게 일을 추진할 수 있는 외부 전문가 인력을 보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편집부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