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2.02.21(월) 15:59
  • 전남도, 설 연휴 선별진료소 정상 가동
  • 도내 50개소 휴무 없이 운영…모든 시군 사적모임 6인까지 허용
  • 2022년 01월 28일(금) 17:20
전남도청사
[수사일보]전라남도가 설 연휴 기간 보건소, 의료기관 등 50개소에 선별진료소를 정상 운영하는 한편, 28일부터 목포·나주·영암·무안 4개 시군에 사적모임 제한 강화 조치를 해제해 2월 6일까지 사적모임 인원을 최대 6인까지 허용한다.

시군 보건소에서 운영하는 도내 22개 선별진료소의 마감 시간은 각각 달라 사전에 확인해야 한다. 지역 내 의료기관 16개소에서도 선별진료소를 24시간 운영한다.

선별진료소는 역학 연관자, 의사 소견 보유자, 60세 이상 등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PCR 검사를 한다.

일반 진단검사의 경우 신속항원검사를 위한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별도 자가검사키트를 사용한 후, 양성이 나왔을 때만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발열 등 호흡기 증상이 있거나 의사의 진단 결과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는 유증상자는 도내 8개 시군에서 운영하는 15개 호흡기 전담 클리닉에서 의사 진찰 후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를 받아야 한다. 양성일 경우에만 PCR 검사를 한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22개 시군에 신속항원검사를 위한 총 28개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한다. 이곳에 자가검사키트를 도입하고, PCR 검사를 함께 받을 수 있도록 한다.

또한 24일부터 이동과 만남이 잦은 호남선 장성 백양사휴게소(순천방향), 서해안선 함평천지휴게소(목포방향)에 임시선별검사소를 추가 설치해 한시적으로 선제적 검사가 이뤄지도록 조치했다.

전남도 관계자는 “안전한 설 명절이 되도록 선별진료소를 휴무 없이 운영한다”며 “이동과 만남 최소화, 마스크 상시 착용 등 개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말했다.

전남도는 또 서남권 4개 시군 사적모임 제한 강화 조치를 해제, 2월 6일까지 모든 시군에서 접종여부 구분 없이 최대 6인까지 가능해졌다. 다만 시군별 방역상황에 따라 도와 협의해 사적모임 기준을 강화할 수 있다.

방역패스 의무적용 시설은 유흥시설, PC방, 멀티방, 노래(코인)연습장, 실내체육시설, 목욕장업, 경륜·경정·경마/카지노, 식당·카페, 파티룸, 스포츠경기(관람)장(실내), 마사지업소·안마소 등 11개 업종이다.

전남도는 3월 1일부터 방역패스 적용 대상을 12세 이상으로 연령을 확대해 시행할 예정이다.
서용운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