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균형발전위 주관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선정

  • 즐겨찾기 추가
  • 2021년 04월 11일
광주광역시
광주시, 균형발전위 주관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선정
계림동 일대 49억원 투입…취약지역 개선한다
  • 입력 : 2021. 03.04(목) 15:39
  • 이문수 기자
푸른개미마을만들기 조감도
[정치일보]광주광역시는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주관하는 도시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공모에 광주 계림동 649번지 일원이 대상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사업에 선정된 동구 계림동 649번지 일원은 광주역에서 백운광장까지 이어지는 폐선부지 내 숲길인 ‘푸른길공원’의 시작점에 있는 마을로, 그동안 도시화에서 소외돼 슬럼화되고 불량주택이 많아 주거생활환경이 취약한 지역이었다.

공모 선정에 따라 광주시는 2024년까지 국비 35억원을 포함한 총 49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지역 주민들의 숙원사업인 주거지 내 주차장 설치, 노후 슬레이트 지붕개량, 가로등 및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 설치 등 보행환경 개선, 주민 소통공간인 어울림센터 설치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광주시는 공모사업 선정을 위해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국토교통부 등을 방문하며 지역의 취약성을 설명하고 다양한 개선책을 사업계획에 반영했다.

더불어 1차 서면평가에 철저히 대비하고 2차 현장평가에 참석해 도심 속 취약한 환경을 개선해야 하는 필요성을 적극적으로 설명한 결과 광역시 중에서는 부산과 함께 유일하게 최종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이상배 시 도시재생국장은 “이번 사업을 계기로 사회적 약자가 밀집된 지역의 생활인프라가 확충되고, 노후화된 건축물, 재해위험 등 안전문제 해소 등 상대적으로 낙후된 지역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문수 기자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