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제네시스 챔피언십’ 성료

  • 즐겨찾기 추가
  • 2020년 10월 21일
사회
‘2020 제네시스 챔피언십’ 성료
- 한국 남자 프로골퍼 총출동해 진검승부 펼쳐…김태훈, 6언더파 282타로 우승

- 우승자는 상금 3억 원, GV80,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출전권 등 획득

- 방역 게이트, 선수 전용 동선 등 철저한 코로나19 대응으로 안전한 대회 운영

- 언택트 갤러리 위한 최첨단 중계 방송, SNS 선수 응원 이벤트 등 성공 진행

- “제네시스는 앞으로도 한국 남자골프의 발전을 위한 든든한 조력자가 될 것”
  • 입력 : 2020. 10.12(월) 09:22
  • 황일봉 기자
장재훈 제네시스 사업본부장(부사장), 이원희 현대차 사장, 김태훈 선수, 구자철 한국프로골프협회 회장, 김종안 잭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 대표이사
제네시스 브랜드(이하 제네시스)는 10월 8일부터 11일까지 인천 송도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에서 개최한 ‘2020 제네시스 챔피언십’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11일(일) 밝혔다.



제네시스는 4라운드 최종 합계 6언더파 282타로 우승한 김태훈 (35세) 선수에게 상금 3억 원과 함께 대형 럭셔리 SUV 제네시스 GV80와 ‘2021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및 ‘더 CJ컵 @ 섀도우 크릭’ 출전권을 제공했다.



또한 대회 마지막 라운드에서 박정민(27세, 강남JS병원 소속) 선수가 13번 홀에서 홀인원을 기록하며, G80 차량을 부상으로 받았다.



KPGA 코리안 투어 최고 상금 규모인 제네시스 챔피언십은 양용은, 문경준 등 대한민국 남자 골프를 대표하는 주요 선수들이 대거 출전, 올해도 한국 남자 골프 문화 활성화에 기여했다.



이번 대회는 변별력 향상을 위해 최장 코스 길이 등 난이도 높은 코스로 구성돼 출전 선수들과 골프 팬 모두에게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선사했다.



또한 제네시스는 코로나19의 여파로 가장 안전한 대회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



▲공식 호텔 내 선수 전용 동선, 공간 제공 ▲경기전 출전 선수 전원 코로나19 검사 지원 ▲모든 공간에 발열 체크, 방역 게이트 운영 ▲매일 클럽하우스 내부 소독 및 선수, 관계자, 미디어 동선 분리 등의 철저한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을 준수했다.



또한 언택트 갤러리를 위한 ▲볼 궤적 추적 시스템, 4D 리플레이 장비를 활용한 중계 방송 ▲ 대회 전 선수들을 위한 응원 영상을 받아 골프 코스에 설치된 LED로 영상을 전달하는 팬 이벤트 등을 성공적으로 운영했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코로나 상황으로 인해 무관중으로 진행한 이번 대회는 4일동안 많은 관심을 보여주신 언택트 갤러리 및 선수들의 훌륭한 플레이로 인해 성황리에 마칠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도 한국 남자골프의 발전을 위한 든든한 조력자가 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제네시스는 한국 남자 골프 투어 사상 최초로 투어 포인트 상금 제도인 ‘제네시스 포인트’를 도입했으며, 2016년부터 KPGA 코리아투어를 후원해 한국 골프 산업 발전을 위한 지원을 이어갔다. 특히 지난 5월 후원을 2020년부터 2023년까지 연장해 앞으로 4년간 총 16억 원 규모의 후원금을 전달한다.
황일봉 기자 zkjok000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