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남“해양쓰레기 몸살…해수부가 권역별 해양쓰레기 처리시설 동시 설치 주도해야”

  • 즐겨찾기 추가
  • 2020년 10월 21일
정치
김승남“해양쓰레기 몸살…해수부가 권역별 해양쓰레기 처리시설 동시 설치 주도해야”
해양쓰레기 수거해도 처리시설 역부족

- 득량만, 완도‧도암만, 함평만, 가막만에 해양쓰레기 全주기 저감시스템 구축해야
  • 입력 : 2020. 07.29(수) 08:29
  • 황일봉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승남 국회의원(고흥‧보성‧장흥‧강진)이 28일 열린 해양수산부 업무보고에서 “해양쓰레기의 효율적인 처리를 위해서는 권역별 해양쓰레기 처리시설을 동시에 설치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 해양수산부 자료에 따르면, 연간 해양쓰레기 발생량은 약 14만 5천 톤으로 추정된다. 연평균 수거량은 8만 5천 톤으로 발생량과 비교해 턱없이 부족하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내년부터 예산 108억 원을 들여 환경보전해역, 특별관리해역의 침적 해양쓰레기를 매년 6천 톤씩 수거하겠다는 계획이다.

□ 그러나 해수부는 해양쓰레기 발생-수거-처리의 전 과정을 관리하는 시스템(해양쓰레기 全 주기 저감시스템)을 특별관리해역*에만 국한해 추진하고 있다. 특별관리해역을 제외한 타 지역의 해양쓰레기는 수거 후 처리할 곳이 없어 곳곳의 섬에 그대로 방치되거나 태풍 등 자연재해 발생 시 수거된 해양쓰레기가 다시 바다로 유입되는 등 2차 피해가 우려된다.

*특별관리해역 : 광양만, 마산만, 부산연안, 시화호인천연안, 울산연안


□ 김승남 의원은 “해수부가 해양오염 문제를 지금부터 철저하게 관리하지 않으면 코로나19와 같은 중대한 인간 위협요소로 다가올 것”이라면서 “해양쓰레기 全 주기 저감시스템을 특별관리해역에 국한하지 말고 환경보전해역에도 추가하는 것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황일봉 기자 hib518@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