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2.06.15(수) 14:38
  • 화상의 종류와 응급처치법~
  • 2018년 04월 20일(금) 16:00
우리가 일상생활에 쉽게 노출되있는 사고부상 으로는 화상을 손꼽을 수 있다. 필자는 화상의 기전과 종류 등 화상을 입었을때의 치료법에 대해 기술하려 한다. 피부는 크게 표피,진피, 피하조직으로 나눈다. 표피는 혈관이 없는 상피세포를 말하며 진피는 모낭,땀샘,피지선 위치한다. 피하조직은 지방층과 근육을 말한다. 피부는 신체를 보호하고 체온을 조절하며 감각,온도,위치 등 세균침을 막아주는 역할을 한다.
화상은 원인에 따라 열화상, 흡입화상, 화학화상,전기화상,방사선 화상 등 으로 나눈다. 필자는 원인이 아닌 손상의 정도에 따라 나누어 설명하려 한다.1도 화상이란 표피층이 저온의 열에 장시간 노출됐을때 발생하녀 동통,발적 수포가 생기며 흉터가 남지 않고 수일내에 회복하는 화상을 말한다. 2도 화상이란 진피층의 일부까지 손상되며 심한통증과 수포를 동반한다.수포는 현장에서 터뜨리면 안되며 2~3주정도의 치료기간이 필요하며 치유시 흉터를 남긴다. 손상의 정도가 깊으며 세균감염의 우려도 있다.

3도 화상이란 진피의 전층이나 피하지방까지 손상되며 피가 갈색 또는 흰색을 띄며 말초신경과 혈관의 파괴로 감각기는이 떨어질수 있다. 4도 화상이란 근육,건막,골막,골까지 침범한 화상을 말하며 전기화상의 경우 심부조직이 손상될 우려가 있다. 화상환자를 발견하면 흡입으로 인한 기도의 손상우려가 있는지를 확인해야 한다. 기도가 손상 됐을때는 호흡곤란,천명음,안면부그을림,눈썹(코털)이 탄경우에 의심해 봐야 한다.
쉰 목소리나 목주위을 둘러싼 화상을 입었을때는 의식평가와 생체징후 측정 등 신경학적 평가와 동시에 이루어 져야 한다. 의식저하 및 저산소증을 동반할수 있음을 알아야 한다. 열화상(일반적화상)의 일반적 응급처치는 손상의 진행을 막기위해 소독된 젖은거즈를 이용 감염을 최소화 해야한다.
찬물에 10분정도 담가서 남아있는 열을 소실시키며 찬물에 담글때는 흐르는 물에 손상부위에서 원위부쪽으로 흐르도록 하여 손상부위의 이물질이 다시 감염의 원인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화상연고가 주변에 없을경우에는 물에적신 거즈를 앏게펴서 고정 유지해 이송하며 발생한 수포는 절대 터뜨려서는 안된다. 왜내하면 터뜨린 수포는 상처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화상은 치료가 끝난후에도 관리가 중요한 손상중에 하나이다. 화상을 입은 부위는 약해지고 민감해지기 때문에 최소 6개월정도는 자외선을 피해야 한다. 왜냐면 자외선으로 인해 피부의 탈색을 가져오기 때문이다. 화상은 우리주변에 쉽게 노출될수 있는 만큼 처치법도 잘 숙지해야 한다. 신속하고 정확한 초기응급처치로 화상으로 인한 손상을 경감시키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박금고 영광소방서 홍농119안전센터 소방장
전라도일보 jlilbo@jlilbo.com

오늘의 인기기사